[오늘의소식]달링 - 줍는게 아니라 수집합니다. 버리는게 아니라 요청합니다.

환경미화원분들이 가장 많이 앓는 질환이 근골격계 질환이라고 해요. 무거운 종량제 쓰레기 봉투를 옮겨 싣는 과정이 고되기 때문인데요. 그래서 100리터 종량제 봉투가 퇴출된다는 소식이 반가우면서도 그동안 왜 그런 생각을 못했을까 하는 부끄러움과 아쉬움이 교차했어요.🗑🔋


이 분들의 또 다른 고충 중에 하나가 깨진 유리병이 아닐까 싶어요. 거리의 쓰레기통을 치우고 정리하다 보면 날카로운 유리에 손을 베일 수 있습니다. 그도 그럴 것이 깊숙하고 속이 보이지 않는 쓰레기통에는 분류되지 않은 온갖 것들이 얽혀 때문이지요. 🗑

그 위험은 환경미화원 뿐 아니라 재활용품을 수집하는 어르신들에게도 마찬가지 입니다. 쓰레기통은 일단 너무 깊고 어둡습니다. 돈이 될만한 것을 일일이 손으로 건져내기 위해서는 더러움과 위험, 주변의 시선까지 감수해야 합니다. 비단 쓰레기통의 문제만도 아닙니다. 골목길 전봇대 밑 마다 정신없이 쌓여있는 쓰레기 더미 속에서 재활용할 만한 것들을 골라내는 일은 여간 고된 게 아닐 것입니다. 더미를 뒤지고, 다시 원상복귀 해야 합니다. 아파트 단지에서는 그것을 '경비 아저씨'와 '업체'에서 대신하지만 골목길의 쓰레기와 재활용 정리는 이들이 아니었다면 지금보다 수 십 배는 더 심각했을 것이라 생각합니다.


그래서 우리는 이들을 당당히 재활용 수집가라 부르려 합니다. 그리고 환경미화원 분들이 깨진 유리병에 베일 위험을 제거하고 동시에 재활용 수집가들이 환경을 위해 유리병, 캔 등을 안전하고 품위 있게 수집할 수 있도록 가칭 '달링을 쓰레기통과 골목 곳곳에 설치했으면 합니다. 말 그대로 캔과 유리병을 모으는 도구입니다. 🗑

빈 캔 등을 쓰레기통에 넣는 대신 ‘달링’에 꽂아주기만 하면 됩니다. 큰 공간을 차지하는 재활용 회수함 대신 곳곳에 ‘달링’을 설치함으로서 적은 비용으로 새로운 가치와 변화를 만들어낼 수 있습니다.🗑

빈 병 하나를 들고 보증금 반환을 받으러 가기 귀찮다면 '달링'에 꽂아두면 됩니다. 자연스럽게 재활용도 실천하고 작은 금액이지만 재활용 수집가들에게 수입이 됩니다. 빈 병과 알루미늄 캔은 kg대비 어떤 재활용품보다 큰 금액이기 때문입니다.

가장 중요한 것은 버리는 사람과 뒤지는 사람이 아닌 수거를 요청하고 거두는 관계를 만들어 내는 것입니다. 물건이 이동하면서 계층과 단절을 만드는 것이 아니라 공감과 이해를 만들어낼 것이라 자신합니다.

사실 이 아이디어는 독일의 판트링(Pfandring)에서 영감을 얻었습니다. 캔이나 빈 병 수거 시스템이 우리보다 훨씬 잘 되어 있는 독일에서도 쓰레기통에 빈 병을 버리고, 또 필요에 의해 빈 병을 뒤지는 가난한 이들의 문제는 비슷했나 봅니다. 하지만 독일의 판트링(Pfandring) 정책은 실패했다고 해요. (슈테른, stern.de, 2019) 그런데 그 이유는 정치도, 정책도, 장치의 문제도 아니었습니다. 바로 너무 바쁜 '우리들' 때문이었다고 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오늘의행동은 이 아이디어를 다시 여기, 오늘 실험해보려고 해요. 오늘의행동이 아닌, 오늘의 행동의 도구를 가져다 여러분이 사는 곳에 설치해줄 '우리'들을 통해서요. 그것을 위해 오늘의행동은 '오늘도 실험중, 실험중' 🗑🤓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