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IN>과 오늘의행동이 미얀마 시민들과 연결되기 원하는 한국 시민들을 기다립니다. 

미얀마를 어떻게 도울 수 있는지 묻는 한국의 기자에게 미얀마 기자들은 이렇게 답했습니다. “우리를 잊지 마세요.”’ “해외에서 우리를 지켜보고 있다는 관심에 힘을 얻습니다.” 군부가 계좌는 물론 와이파이마저 통제하는 상황입니다. 직접적인 도움은 가닿기 어렵지만 멀리서나마 응원의 마음을 포개는 일은 당장 할 수 있는 일입니다. 

오늘의행동은 미얀마의 분투하는 오늘을 응원하기 위해 작지만 일상에서 실천할 수 있는 ‘액션플랜'을 제안하고 독립언론 〈시사IN〉은 지면을 통해 미얀마의 언론인을 지원합니다. 첫 번째 ‘미션'은 투표 인증샷입니다. 이후 미션은 순차적으로 공개합니다. 


미얀마의 미래를 ‘투표'로 응원합니다


#WatchingMyanmar #지켜보고있다 #민주주의 #언론자유


지난 3월3일 사망한 19세 여성 찰 신, 사진 속 그녀는 피투성이가 된 채 'Everything will be OK'라고 적힌 티셔츠를 입고 있었습니다. 찰 신은 NLD가 압승한 지난해 11월 총선에서 생애 첫 투표권을 행사했다고 합니다. 군부 쿠데타는 찰 신이 생애 첫 투표한 11월 선거에서 NLD가 압도적인 승리를 거둔 후 발생했습니다. 군부는 당시 선거에 심각한 부정이 있었지만 정부가 이를 관리하지 못한 점을 들어 쿠데타를 일으켰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선거는 민주주의의 심장입니다. 미얀마 국민들은 이 선거 결과를 존중해달라고 요구합니다.(#RespectOurVotes)

 

한국 4.7 재보선이 닷새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오늘, 우리가 행사하는 한표가 어디에서부터 왔는지 기억해주세요. 1980년 ‘오월광주'는 결국 직선제를 쟁취한 1987년 6월의 기억과 연결돼 있습니다. 미얀마의 현재에 그때의 우리를 겹쳐봅니다. 선거 때마다 이슈가 되는 사회관계망서비스의 투표 인증샷은 투표를 독려하기도 하지만 평범한 시민들이 누리는 민주주의 상징입니다. 투표 인증샷은 이미 하나의 문화이자 민주주의 상징으로 자리잡은 지 오래입니다.

 

지금 미얀마의 민주화운동은 일상의 운동, 평범한 미얀마 시민들의 운동, 특히 미얀마 MZ세대의 운동으로 대변됩니다. 평범한 시민들이 평범한 시민들에게 연대를 요구하고 있고, 그것은 민주주의를 함께 지켜달라는 목소리이기도 합니다. 투표 인증샷을 통해 우리 민주주의와 선거의 의미를 되새기는 동시에 미얀마의 민주주의에 연대해주세요. 


참여방법은 다음과 같습니다.

🏃 손가락만으로도 참여할 수 있습니다. 재보선 투표가 열리는 지역에 사시나요? 투표소 앞에서 ‘세 손가락 경례’ 인증샷을 찍어주세요.
 
👉  투표소에서 투표확인증을 요청해 발급받으실 수 있습니다. ‘세 손가락’과 투표확인증을 함께 찍어주세요.
 
👥  아래 이미지 중 마음에 드는 것을 출력해  인증샷을 올려주세요. 투표가 없는 지역에서도 아래 이미지를 활용해 참여하실 수 있습니다.

SNS는 미얀마 시위대의 또 다른 무대입니다. 각자의 SNS에 #WatchingMyanmar #오늘의행동 #시사인 해시태그를 포함해 올려주세요. 카카오톡에서 시사인 채널을 친구 추가 한 후 보내주셔도 됩니다. 모인 사진은 〈시사IN〉 709호에도 실릴 수 있습니다

관련 캠페인은 중앙선관위의 유권해석을 마쳤습니다. 다만 투표소 내 질서 유지를 위해 '기표소 안에서' 투표지는 물론 인쇄물 등을 '촬영할 수 없습니다'. 또 손등 위나 비닐장갑 위에 도장을 찍는 것은 코로나19 감염 우려가 있으니 주의해주세요.

👇 👇 이미지 다운로드

11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