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오늘의행동

[오늘의행동] 행동제안[빨래하는] 오늘의행동



지치고 힘들 때  빨래가 위로가 된다는 사람들이 제법 많습니다. 너덜너덜해진  관계의 묵은 때를 빼내고 볕 잘 들고 바람 잘 통하는 곳에 말리면 나의 일상도 뽀송뽀송해질 것 같은 느낌





'뭐라도 해야만 할 것 같고, 그러면 남김없이 비워내고, 무너진 가슴이 다시 일어 설 것만 같다'는 이적의 노래 [빨래] 처럼 말에요. 그런데 빨래는 묵은 때만 비워내지는 않아요. 미세 플라스틱도 비워내거든요



유엔환경계획은 옷을 세탁할 때 떨어지는 섬유 찌꺼기가 마이크로 플라스틱으로 분해돼 우리의 건강을 위협한다고 지적했어요. 국제자연보전연맹 (IUCN)에 따르면 섬유찌꺼기는 바다에 유입되는 주요 미세 플라스틱의 35%를 차지하고 있다고 해요. 세탁기를 돌릴 때마다 수십만 개의 미세섬유가 하천과 바다로 흘러들어가고 그 양은 연간 100만톤에 달해요



우리나라 사람들은 일주일에 평균 3.12회 세탁기를 사용한대요. 플라스틱 병이나 빨대를 쓰지 않고, 비닐봉투를 쓰지 않는 것 만큼이나 어쩌면 더 손쉽고, 중요한 사회적 행동 중에 하나가 빨래라고 생각하는데, 여러분은 어떤가요?



패션 디자이너 스텔라 맥카트니는 오랫동안  세탁반대운동을 펼쳤어요 "깨끗하게 세탁해야만 하는 절대적인 이유가 없다면, 세탁하지 말자" 그래야 옷을 오래 입을 수 있고 지구에 생기는 악영향을 조금이라도 줄일 수 있기 때문이라고 말합니다. 






합성섬유 재질의 옷을 사지 않거나 오래 입는 것도 중요하지만, 세탁 횟수를 가급적 줄이고, 탈수 시간을 줄이는 작고 폄범한 행동들이 어쩌면 가장 좋은 환경운동이 아닐까 싶은데요. 에너지도 아끼고 옷도 더 오래  입을 수 있으니까요



그런데 요즘 코로나19와 미세먼지로 빨래 횟수가 늘 수밖에 없어 걱정입니다. 그리고 물을 절약하기 위해선 빨래는 모아서 빨라는데 (2020.상수도 사업본부 게시판)  모아서 빨면 마찰로 인해 미세섬유가 더 생긴다는데요 어떤 것이 정말 환경에 좋은 것일까요?




패션 디자이너 스텔라 맥카트니의 미세섬유 줄이기 제안


  • 먼지는 빠는게 아니라 털면 된다
  • 낮은 온도에서 액체 세제를 사용해야 한다 = 가루 세제는 더 많은 마찰을 일으켜 섬유가 더 많이 방출된다
  • 한꺼번에 너무 많은 양의 세탁은 마찰을 높혀 미세섬유 방출량이 많아진다.
  • 세탁보다 옷을 잘 관리하는게 중요하다
  • 얼룩 부분만 세탁하는게 좋다.
  • 새로 출시되는 세탁기에 미세섬유 필터망 의무 설치를 요청하자
  • 그동안 미세섬유를 걸러내는 세탁망 사용하기
  • 미세섬유가 떨어지지 않는 천연의류 입기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좋아요] 가 아니라 [행동]입니다.  


비슷하면서도 또 각자의 삶에 방식과 취향 만큼이나 다른 게 빨래횟수와 방법이라서요. 

여러분 각자의 [빨래하는 오늘의행동]을 [오늘 이렇게 했어요]로 공유해주실래요
오늘은 '현명하게 빨래하는' 오늘의행동입니다.




비누라는 생활의 필요에 생활 속 사회문제를 담은  '생활소비재매거진'의 주제는 Water입니다.

아프리카와 아시아 일부 국가 여성들이 물을 길어오는 거리 '6km', 물 부족으로 세상을 뜨는 아이들 '2분'에 1명. '물 문제'와 관련된 상징 숫자에 담긴 글을 읽으며, 손을 씻을 때마다 사회문제를 자연스럽게 이해하고 행동할 수 있도록 구성했습니다. 

쓰는 비누가 아닌 읽는 비누.  생협 한살림에 10년 넘게 비누를 공급하는 수제비누 전문 사회적기업 천향과의 파트너십을 통해 만들어진 비누는 블록으로 만들어져 통계를 표현합니다.  블록 10개의 색은 깨끗한 식수를 사용할 수 있는 비율인  7:2:1로 표현했습니다.


5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