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ith Us

더 나은 내일을 위해 오늘 필요한 행동을 누구나, 원할 때, 어디서든 할 수 있도록 '더 나은 행동'을 집 앞까지 배달해드립니다.

여러분은 기회가 된다면 세상을 바꾸고 싶으세요?

온몸을 바쳐 세상을 구하는 히어로가 되라는게 아니라 현재를 조금 더 나은 세상으로 바꾸는 정도는 누구나 하고 싶잖아요. 그래서 우리는 길 가다 멈춰서서 서명도 하고. 박봉을 쪼개 기부도 하고, 좋아요도 열심히 누릅니다.

그것 말고 다른 건 없을까요

솔직히 시민이 세상을 바꾼다고 하는데 간절히 무언가를 하고 싶어하면서도 어떻게 해야할지 전혀 모른다는 거죠. 문제는 달라도 참여방법은 막상 비슷하고 굿즈를 사는 것 말고, 남들처럼 똑같이 요청받아 '동참'하는 것 말고 나 답게 할 수 있는 거요.

우린 취향도 다르고, 삶의 방식도 다르잖아요?

잠을 자는 시간도 다르고, 좋아하는 것도 다른데 사회문제를 해결하는 방식은 왜 다 같은거에요? 어떤 행동을 할지는 각자의 사정에 따라 다를 수 있어요.

세상을 바꾸는 거지, 나를 바꾸는거 아니잖아요?

세상을 바꿔야한다고 말하면서 막상 내 취향을 바꾸고, 좋아하는 것도 바꾸고, 생각도 바꿔야만 세상이 바뀐다면 그 행동이 오래 갈까요?

당신은 너무 바쁘고 불안하잖아요?

하지만 그 일은 먹고 사는 문제도 아니고 너무 힘들고 너무 바쁜데다가 다소 비효율적인 일이니 다른사람에게 미룹니다.

그러니 그 방법을 우리가 찾아내야 합니다

그중 한가지 방법은 우리가 좋아하는 것을 하는 것입니다. 우리에게 즐거음을 주는 것은 무엇인가요. 일단 가장 확실한 건 누가 시켜서 하는 행동은 즐겁지 않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힘겹고 별난 짓 치고 오래 가지 않아요. 매일 항상 하는 일과 비슷해야 합니다. 내가 원하는 시간에 내가 마음에 드는 방식으로 생활 속에서 할 수 있는 편한 행동을 해보는 것입니다.


나에게도 즐거우면서 사회에도 도움이 되는 행동

변화는 생각처럼 빨리 오지 않을 수도 있어요. 
하지만 하지 않으면 하찮은 것조차도 변하지도 않습니다. 
그리고 우리는 행동을 통해 가장 잘 배울 수 있고 배운 것으로 행동할 수 있습니다. 
우리가 '행동구독'을 시작하는 이유입니다.



행동구독
이런 분들께 권합니다

"세상은 변하지 않아, 나는 그런 문제에 신경 쓸 여력이 없어, 세상의 문제는 너무 크고 내가 할 수 있는 건 없어, 나 하나 실천한다고 세상이 변하겠어, 어쩔 수 없지 뭐,"  

  누가 시켜서, 남들처럼 똑같이 '동참' 하는 것 말고요. 당신이 편한 시간에, 당신이 마음에 드는 사람과(*또는 혼자서) 당신이 만드는 방식으로 하는 더 나은 행동을 해보길 권합니다. 

  각자의 개성과 라이프 스타일이 다르면 문제해결 방식도 다른 것 아니겠어요? 굳이 삶의 방식까지 바꿔가면서 하는 '좋은일' 아닌 나만의 사회문제해결방식을 즐겁게 찾아보도록 돕는 큐레이션이 '행동구독' 입니다.

내가 맘에 드는 행동이 가장 오래가는 행동일테니까요.

행동을 돕는 도구
문제를 해결을 돕습니다

'행동구독'으로 보내드리는 '행동을돕는도구'는  특별한 것이 아닙니다. 

매일 하는 사소한 행동이 조금 더 나은 행동이 되도록 돕는 평범한 도구들입니다. 종이 타월 대신 쓰는 손수건, 남은 음식을 싸갈 때 쓰는 쿠킹호일, 생수대신 보리차를 끓여 담아두는 델몬트병, 서명을 하는 볼펜도 저희가 볼 때는 행동을 돕는 도구입니다.  당신이 더 나은 내일을 위해 오늘 무언가를 하고자 할 때 그것을 돕는 작은 도구들을 매달 한 개씩 집 앞까지 보내드립니다.

도구도 '물건'입니다.

우리는 물건을 통해 '돈' 유통되는 경제 사회가 아닌 '마음'이 유통되는  순환사회를 만들고 싶습니다. '행동을돕는도구'는 무언가를 바꾸기 위해 자신에게 맞는 방식으로 사회와 연결되는 고리입니다.


기후위기와 민주주의를 걱정하는 당신에게

시사인 X 오늘의행동 공동캠페인
'더 나은 행동'을 집 앞까지 배달해드립니다. 

시사 주간지 <시사IN>과 2022년 '행동구독'을 시작합니다.  우리는 '행동을 돕는 도구' 구독 배달을 통해 개인에게도 사회에도 맞는 사회문제 해결 방법을 고민합니다. 그저 따라가는 수동적 존재가 아니라 개인들이 소리를 내고, 한 사람의 작은 행동이 사회의 긍정성과 연결될 수 있는 구조.  자신의 마음대로 행동하는 이기적인 행동이 이타적인 행동이 되는 것이 그것입니다. 자신을 위해 한 일이 지역의 모두를 위해, 미래를 사는 사람들을 위해 연결되는 것이 <시사IN>과 오늘의행동이 '행동구독'을 통해 하고 싶은 일입니다. 
About Us

<시사IN>X오늘의행동 2020년 행동구독을시작합니다

2022년 '더 나은 내일을 위해 오늘 필요한' 기후, 민주주의 행동을 경험할 수 있도록 6가지의 행동을 돕는 도구를 집 앞까지 배달해드립니다

행동구독을 신청하시면 3월, 5월, 7월, 11월에 총 6가지의 기후와 민주주의와 관련된 문제에 대해 사회적 행동을 경험할수 있도록 돕는 작은 '도구'들이 배달되는 '행동구독'입니다. <시사IN>이 기사를 통해 전달하는 기후와 민주주의에 대한 이야기를 '읽고' 오늘의행동이 보내드리는 사회적 행동을 돕는 도구를 '쓰고' 더 나은 내일을 위한 '행동'을 경험하게 됩니다. 사회를 변화시키는 두가지 방법이 있습니다. 부정적인 것을 줄이거나 긍정적인 것을 늘리거나, 하거나 하지 않는 것입니다. 우리는 평범한 개인이 일상에서 벌이는 소소한 행동들이 세상을 충분히 변화시킬 수 있음을 보여주고 싶습니다.

행동구독으로 보내드리는 도구는 사실 특별한 것들이 아닙니다.기후를 위해 켜는 초, 기후사막화를 막는 씨앗, 재사용, 재활용을 하는 사람들과의 연결을 돕는 줄 등입니다. 예를 들면, 미세플라스틱 문제를 일으키는 빗물받이에 '물살이의 길'을 그리는 실크스크린 등이 그것입니다.

2022년 행동구독은 총 6가지(*6가지 이외에도 히든 도구가 랜덤으로 추가 배달됩니다)도구를 연간으로 구독하는 비용은 총 10만원입니다. 3월부터 11월까지 총 6차례에 걸쳐 원하시는 곳으로 배송될 예정입니다. 시사인 독자이외에도 누구나 신청하실 수 있는 캠페인입니다.